제목 "유출 정보만으로 뭐든 알아낼 수 있다" - 노컷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6-06-14
조회수 1658

"유출 정보만으로 뭐든 알아낼 수 있다"

23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사고 관련 긴급 현안보고에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 2차 피해 없다는 정부, 안일하고 무책임해 
- 이번 유출 정보는 사실 메가톤급. 2차 정보 수집으로 모든 범죄 가능해
- 개명하고 모든 정보 변경하지 않는 한 피해 없을 것이라 단정 못해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00~20:00) 
■ 방송일 : 2014년 1월 27일 (월) 오후 7시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한승범 (개인정보 관리업체 맥신코리아 대표)

◇ 정관용> 얼마 전 발생한 금융정보유출 개인정보 관리에 대한 관심이 아주 높아지고 있는데. 지금 통계청이 온라인상의 개인정보를 관리해 주는 산업을 2014년 유망사업의 하나로 꼽았답니다. 일명 ‘디지털 세탁소’라고 한다는데요. 관련 업체를 운영하고 계신 한승범 대표님, 안녕하세요.

◆ 한승범> 네, 안녕하세요. 

----------------------------------------------------------------------------------------------중략-------------------------------------------------------------------------------------------------------------------------------------------------------------------------------------------------------------------


◆ 한승범> 정부 발표로는 1차 자료, 그 유출된 개인정보 유출만 가지고는 2차 피해가 없을 거다, 이렇게 안심을 시키고 있는데요. 그런데 저희가 생각을 할 때는 저희가 여러 가지의 자료나 이런 걸 볼 때는 약간은 좀 안일하지 않나. 너무 무책임하지 않나, 이런 생각이 듭니다. 예를 들어서요, 이번에 유출된 개인정보를 보면 가히 메가톤급 고급정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이름, 두 번째로는 주민번호, 그리고 세 번째로 휴대폰이나 직장 전화번호, 그리고 네 번째 주소, 다섯 번째가 결제계좌하고 카드번호입니다. 그런데 이 다섯 가지를 합하게 되면요. 사실상 그 사람의 거의 모든 것을 알아낼 수가 있는 거거든요. 예를 들어서 아까 말씀드린 이름과 주민번호, 그리고 핸드폰 번호만 가지고 이걸 1차 정보라고 하고요. 그다음에 2차 수집 정보가 있습니다. 이걸 바탕으로 해서 2차적으로 수집을 하는 거죠. 

◇ 정관용> 뭐, 어떤 걸요? 

◆ 한승범> 예를 들어서 페이스북이나 포털 사이트, 네이버 밴드, 카스, 이런 곳에 다니면서 1차 정보를 바탕으로 해서 2차 정보를 수집을 합니다. 2차 정보에는 출신학교라든가 직장정보라든가 친한 친구라든가 직장동료. 심지어는 이사한 날짜, 돌잔치 날짜, 거의 모든 정보를 수집할 수 있거든요. 이걸 가지고서 2차 범죄에 사용하기에는 너무나 쉬운 거죠.

◇ 정관용> 어떤 범죄들이 가능해 지는 거죠? 

----------------------------------------------------------------------------------------------------------생략--------------------------------------------------------------------------------------------------------------------------
원문보기-http://www.nocutnews.co.kr/news/1174931
출처-노컷뉴스

Copyright © Lin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