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리퍼트 미 대사 테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3-20
조회수 5392





칼럼
  • 등록 : 2015-03-06 08:51
  • | 수정 : 2015-03-06 08:51




    • (기고)리퍼트 미 대사 테러, 미개한 대한민국…(사)대한민국카투사연합회 이사/맥신코리아 대표 한승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서울 한복판에서 테러를 당하는 전대미문의 사태가 벌어졌다.

    ---------------------------------------------------------중략------------------------------------------------------------------------------------------------------------------------------------------------------------------------------------------------------------------------------------------------------------------------------------------------------------------------------------------
     
    ‘양키 고 홈’란 구호가 난무하던 80년대 말 동두천 미군부대에서 카투사로 근무를 했었다.

    한승범 맥신코리아 대표와 버나드 샴포(중장) 미8군사령관[사진제공= 맥신코리아] 


    -------------------------------------------------------------------------------------------------------------------------------------------------------------------------------------중략------------------------------------------------------------------------------------------------------------------------------------------------------------------------------------------------------------------------------------------------------------------------------------------------------------------------------------------------------------------------------------------------------------------------------------------------------------------------------------

    참고로 당시 미군들이 가장 근무하기 싫어하는 곳이 바로 한국이었다.

    미국 본토는 물론 서독, 일본에 비해 환경이 열악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도 반미감정으로 인한 안전문제 때문이었다. 
     
    대학교에서 데모가 벌어지면 어김없이 미군에게 서울 외출 금지령이 내려진다.

    훈련을 제외하고는 외출이 자유로운 미군 입장에서는 정말 죽을 맛이다. 창살 없는 감옥살이가 시작되는 것이다. 미군들도 대부분 동두천을 벗어나 다른 지역에 가는 것을 극도로 무서워한다.

    언제든지 대학생들이나 운동권에게 폭행을 당할 수 있다는 공포심이 존재한다.

    우리가 아랍의 IS주둔지를 무서워하고 꺼리는 것과 비슷한 감정이다. 물론 그런 미군들도 막상 서울에 가 보면 사람들이 친절하다는 것을 깨닫고 놀란다. 
     
    80년대 우리는 주한 미 문화원을 방화하거나 대사관을 점거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생략-------------------------------------------------------------------------------------------------------------------------------------------------------------------------------------------------------------------------------------------------------------------------------------------------------------------------------------------------------------------------------------------------------------------------------------------------------------------------
    주지하다시피 우리나라는 분단국가이다. 

    이슬람국가(IS)보다 백배는 더 위험한 북한이라는 나라와 대치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전쟁을 수행하는’ 국정원과 검찰, 경찰의 손발은 ‘인권’이란 밧줄에 꽁꽁 묶여 있다. 대한민국에는 제 2의 김기종과 같은 종북좌파가 ‘인권’이란 가면을 쓰고 암약하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IS에 대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은 전 세계인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테러와 극단주의에 맞서는 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간첩과 종북좌파에 맞서는 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

    간첩과 테러분자에 대한 거짓 ‘인권’을 위해 대한민국 국민의 진정한 ‘인권’을 유린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될 것이다.
  • 출처-아주경제
  • 원문보기-http://www.ajunews.com/view/20150306084706776
출처 아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