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유출 정보만으로 뭐든 알아낼 수 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3-24
조회수 5976


칼럼2014.01.28 (화) 오전 8:45


23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사고 관련 긴급 현안보고에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 2차 피해 없다는 정부, 안일하고 무책임해
- 이번 유출 정보는 사실 메가톤급. 2차 정보 수집으로 모든 범죄 가능해
- 개명하고 모든 정보 변경하지 않는 한 피해 없을 것이라 단정 못해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00~20:00)
■ 방송일 : 2014년 1월 27일 (월) 오후 7시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한승범 (개인정보 관리업체 맥신코리아 대표)

◇ 정관용> 얼마 전 발생한 금융정보유출 개인정보 관리에 대한 관심이 아주 높아지고 있는데. 지금 통계청이 온라인상의 개인정보를 관리해 주는 산업을 2014년 유망사업의 하나로 꼽았답니다. 일명 ‘디지털 세탁소’라고 한다는데요. 관련 업체를 운영하고 계신 한승범 대표님, 안녕하세요.

◆ 한승범> 네, 안녕하세요.

◇ 정관용> 디지털 세탁소? 뭘 세탁하는 겁니까?

----------------------------------------------생략-----------------------------------------------------------------------------------------------------------------------------------------------------------------------------------------------------------------------------------------------------------------------------------------------------------------------------------------------------------------------------------------------------------------------------------------------------------------------------------------------------------------------------------------------------------------------------------------------------
출처-노컷뉴스
원문보기-http://www.nocutnews.co.kr/news/1174931
출처 노컷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