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개인정보+SNS 자랑질=강력범죄 위험성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3-25
조회수 5062





칼럼 지면23면  2014-03-05

기사승인 [2014-03-05 06:00:00], 기사수정 [2014-03-05 10:17]

[칼럼] 개인정보+SNS 자랑질=강력범죄 위험성


기사승인 [2014-03-05 06:00], 기사수정 [2014-03-05 10:17]

  • 인쇄
  • 글씨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그 언니의 그 가방 zezesbag.com

한승범 맥신코리아 대표
 

지난달 한 유명 여가수가 수천만원대의 귀중품을 도난당했던 절도사건이 있었다. 그때 필자에게 문득 이런 생각이 떠올랐다.

“도둑은 어떻게 여가수 집에 귀중품이 있었다는 것을 알았을까?”

한 카드사로부터 “고객님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로 시작하는 개인정보유출 사과문을 받았다. 꼼꼼히 읽어보니 “당사의 경우 카드번호, 카드 비밀번호 및 유효기간은 처음부터 외부로 빠져나가지 않았으므로 이번 사고로 카드 위변조 및 복제에 의한 부정 사용 가능성은 없으니 안심하셔도 됩니다”란 구절이 필자의 눈을 거스르게 했다.

카드사를 감독하는 금융당국의 설명도 이와 별반 차이가 없다. 금융당국과 카드사는 이번 카드사 개인정보유출의 2차 피해의 범위를 “카드 위변조 및 복제에 의한 부정 사용 가능성”에 한정해서 말하고 있다. 하지만 1월 29일 한 일간지 설문조사에서 개인정보 유출을 확인한 96%가 2차 피해를 걱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중략--------------------------------------------------------------------------------------------------------------------------------------------------------------------------------------------------------------------------------------------------------------------------------------------------------------------------------------------------------------------------------------------------------------------------------------------------------------------------------------------------------------------------------------------------------

이렇게 중대범죄에 악용될 수 있는 개인정보유출 책임이 있는 카드사·의사협회·호텔 예약 사이트는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를 하고, 앞으로 예상되는 2차피해를 최소화를 위해 백방의 노력을 해야 한다. 아울러 국민들도 SNS에서의 ‘자랑질’을 멈추고 개인신상정보를 삭제해야 할 것이다.

출처-아시아투데이
원문보기-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40304010001490
출처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