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리스크 관리가 기업 운명 갈랐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3-26
조회수 4352



기사2014.12.31 00:00 
2014년, 리스크 관리가 기업 운명 갈랐다
[이데일리 기자] 2014년은 어느 해보다 기업을 뒤흔든 위기가 많았다. 하지만 위기에 어떻게 대응했느냐에 따라 기업의 명운이 엇갈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속한 리스크 관리에 따라 기업의 평판 자체가 달라졌다는 얘기다.

4월 16일 ‘세월호’ 참사로 해운 업계의 부패가 표면화된 건 차치하더라도, 마우나리조트 강당 붕괴사고 같은 안전불감증이 낳은 참사가 빈번했다. 해킹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이나 통신망 장애, 사이버 검열 논란 같은 정보기술(IT) 서비스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사건도 있었으며, 연말에는 갑을 논란의 결정판이라고 할 수 있는 ‘땅콩 회항’ 사건까지 터져 재계 전체를 긴장시켰다.  

2014년, 리스크 관리가 기업 운명 갈랐다
△2014년 위기에 직면한 기업들
이들 사건에 대한 여론의 관심은 적어졌지만, 관련자들에 대한 사법절차가 진행중인 경우가 많으며, 사고 후 제도를 보완하는 위한 다양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거나 논의되고 있다.

◇대표가 나서 발 빠르게 사과한 기업들, 도덕적 비난 면 해

-----------------------------------------------------------------------------------------------------------------------------중략--------------------------------------------------------------------------------------------------------------------------------------------------------------------------------------------------------------------------------------------------------------------------------------------------------------------------------

◇우왕좌왕한 메시지…화를 키우다 

다음카카오의 일명 ‘사이버 검열’ 논란에 대한 대응 과정은 대표적인 리스크 관리 실패 사례로 꼽힌다. 지난 9월 검찰이 ‘사이버 명예훼손 전자수사팀’ 신설을 발표하자 카톡 가입자들은 불안해 했지만, 다음카카오는 10월 1일 합병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다. 이석우 다음카카오 공동대표는 “보고 받은 내용이 없다. 수사기밀에 속하기 때문에 언급할 수 없다”고만 했다.  

----------------------------------------------------------------------------------------------------------------------------------중략----------------------------------------------------------------------------------------------------------------------------------------------------------------------------------------------------------------------------------------------------------------------------------------------------------------------------
삼성SDS(018260)(267,500원 1,000 -0.37%)의 과천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도 위기관리 실패 사례다.---------------------------------------------------------------------------------------------------------------------------------생략-----------------------------------------------------------------------------------------------------------------------------------------------------------------------------------------------------------------------------------------------------------------------------------------------------------------------------------------------------------------------------------------------------------------------------
온라인 평판관리 업체 맥신코리아 한승범 대표는 “대한항공 사태의 본질과 전개 과정은 여러모로 작년 남양유업 욕설 파문과 닮아 있다”면서 “대한항공의 공식 사과문은 그야말로 ‘맹물’이었고, 사건의 장본인인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의 사퇴과정도 명쾌하지 못했으며, 사건 조사과정에서 당사자를 회유하고 협박한 정황까지 드러나는 등 위기관리 실패의 전형”이라고 평가했다.

출처-이데일리뉴스
원문보기-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C41&newsid=01098806606324096&DCD=A00304&OutLnkChk=Y
출처 이데일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