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잊혀질 권리 찾아줍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4-03
조회수 4619





기사2014년 03월 28일 금요일 제6면


잊혀질 권리 찾아줍니다

취업·결혼 등 대비 '온라인 과거삭제'업체 등장
공유된 SNS 사진·게시물 추적 일괄적으로 지워


작성 : 2014년 03월 27일 21:09:41 목요일

올해 결혼을 앞둔 A(30·여)씨는 고민에 빠졌다.

---------------------------------------------------------------------------------------------------------------------------중략------------------------------------------------------------------------------------------------------------------------------------------------------------------------------------------------------------------------------

A씨는 "과거 모습이 보이면서 지금의 이미지에 타격을 입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지울 수 있는 대로 다 지워야 맘이 편해질 것 같다"고 털어놨다.

취업준비생 B(25)씨는 꿈꾸던 광고·홍보회사에 지원했다가 낭패를 봤다. 이력서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주소를 적는 난이 있어 트위터와 페이스북 계정을 적어냈는데 서류전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신 것.

------------------------------------------------------------------------------------------------------------------------------------------------------------------------------------------------------------------중략---------------------------------------------------------------------------------------------------------------------------------------

온라인상 자신의 '흔적'을 지우려는 이들이 하나 둘씩 늘어나면서 전문 업체까지 뜨고 있다. 전방위적으로 퍼져 있어 사생활에 문제가 될 수 있거나 직접 지울 수 없는 댓글·사진 등을 손쉽게 삭제해 주기 때문에 '온라인 평판'을 보기 좋게 바꾸고 싶은 이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생략------------------------------------------------------------------------------------------------------------------------------------------------------------------------------------------------------------------------

온라인 평판 관리 업체인 맥신코리아 관계자는 "고객이 원치 않는 온라인 게시물을 삭제해 주고, 강점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스토리를 부각시키는 일종의 '온라인 성형'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출처-경인일보
원문보기-http://www.kyeong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839685
출처 경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