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국정원 해킹의 비밀과 거짓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8-06
조회수 4048





칼럼승인 2015.07.29  09:46:11




칼럼 / 생활문화오피니언
[CEO칼럼]국정원 해킹의 비밀과 거짓말
일간NTN  |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5.07.29  09:46:11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맥신코리아 대표 한승범
어려서 꿈이 영화 007과 같은 정보기관 첩보원이 되는 것이었다. 그래서인가 국정원과의 인연이 남다르다. 2000년대 초 국정원 지역전문가 박사 공채에 지원해 최종 3배수까지 올라갔다. 합격을 99.9% 확신하고 있다가 낙방한 뒤, 너무 낙담해 심각하게 한강다리를 찾았던 기억이 있다. 동네방네 국정원에 합격한다고 소문을 낸 상태로 낙방의 부끄러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몇 년 뒤 국제 세미나에서 참석했다가 주한 고위 외교관과 만나게 되었다. 문제는 그가 정보국 요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란 점이었다. 당시 대학 연구원에 불과한 필자에게 너무 친밀하게 접근해 국정원 해당국 요원에게 연락을 취했다. 이후 몇 년간 외교관과 수십 차례 만나며 친분을 쌓아나갔다. 한 번은 필자의 핸드폰이 외교관 손에 고의적으로 넘겨져 낱낱이 분석되어졌고, 또 한 번은 외교관과의 술자리에서 이상하게 술에 급격히 취해 정신을 잃었다가, 핸드폰이 이상한 곳에서 발견되기도 했다. 비슷한 시기에 집에 도둑이 들어 귀중품과 현금은 손도 안 되고, 미화 1000달러만 없어지는 희한한 일도 벌어졌다. 그 외교관이 귀국하며 더 이상의 교류는 없었다.




---------------------------------------------------------------------------------------------------------------------------------------------------------------------------------중략-----------------------------------------------------------------------------------------------------------------------------------------------------------------------------------------------------------------------------------------------------------------------------


국정원이 해킹해야할 대상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많다. 국내에만도 체제전복을 노리는 수많은 간첩들과 종북세력들이 득실대고 있다. 미군부대가 있는 관계로 각국의 외국 스파이들이 한국에서치열한 정보전을 펼치고 있다. 또 산업스파이들은 어떠한가? 단 하나의 도면 유출로 수십조의 국부가 유출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막연한 공포심 혹은 정치적인 이해관계로 국정원의 손발을 묶는 것이 과연 국익에 얼마나 도움이 되겠는가?
지금 많은 사람들이 전봇대에 올라가 도·감청 장비를 부수려 하고 있다. 하지만 사실은 그것이 ‘안보’라는데 대한민국의 불행이 있다. 

< 저작권자 © 日刊 NT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출처-日刊 NTN
기사원문보기-
http://www.int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66273
출처 日刊 N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