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세모자 사건'과 온라인평판관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8-13
조회수 4232


 


기고2015.08.03  10:53:01


   >  오피니언  >  독자기고
[독자기고] '세모자 사건'과 온라인평판관리맥신코리아 한승범 대표
승인시간 2015.08.03  10:53:01 


  
▲ 맥신코리아 한승범 대표.
[매일일보] “여기가 강간의 천국이냐!”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송강호가 발차기를 하며 외쳤던 대사이다.
최근 주목을 끌었던 세모자 성폭행 사건을 보면서 대한민국이 ‘강간의 천국’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한 여인과 두 아들이 세상에 외친 성폭행 사건은 충격 그 자체였다.
하지만 지난 2주에 걸쳐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특집방송의 결론은 “성폭행은 없었다”는 것이었다. 황당한 반전이다.
 ------------------------------------------------------------------------------------------------------중략------------------------------------------------------------------------------------------------------------------------------------------------------------------------------------------------------------------------------------------------------------------------------------
필자는 기업·공인의 온라인평판관리를 하고 있다. 직업적 특성상 하나의 사건을 뒤집어 보는 습관이 있다. 그런 습관은 수많은 성범죄 사건들을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기도 한다. 필자 회사가 맡았던 실제 기업위기관리의 한 사례를 들고자 한다. 다만 고객과의 기밀 유지 협약(non-disclosure agreement, NDA)으로 글에서 묘사되는 상황은 모두 뒤틀려 있다.
“재력가인 60대 A씨가 30대 보험설계사 B씨를 강제추행했다”는 장문의 게시글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B씨는 흠 잡을 데가 거의 없을 정도로 아주 좋은 평판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B씨는 명문대를 나온 장교 출신이고, 남편은 대기업 과장으로 경제적으로 궁핍하지도 않았다. 반면 A씨는 배가 남산만하고, 기사 딸린 외제차를 타고 골프나 치는 졸부스타일이었다. 누가 봐도 A씨가 ‘성에 굶주린 돼지’, B씨는 ‘어린 희생양’인 것이 분명해 보이는 사건이었다.
온라인에는 “여자가 오죽했으면 고소를 했을까?”, “나이 먹은 노인네가 역겹다”가 주를 이뤘고 결국 A씨는 신상도 털리며 누리꾼들의 불매운동으로 A씨의 유명 음식점은 문을 닫아야 했다. 이혼도 당한 A씨는 자살까지 결심했을 정도로 만신창이가 된 것은 불문가지다. 그를 믿어주는 사람은 이 세상에는 단 한 명도 없었던 것이다. 온라인에서 댓글을 달며 A씨를 욕하던 누리꾼들은 ‘어린 희생양’ B씨의 일방적인 주장을 듣고 A씨를 욕했던 것이다.
세모자 성폭행 사건도 마찬가지이다. 누리꾼들은 ‘성에 굶주린 돼지’ A씨나 아들을 강간한 파렴치한 아버지의 얘기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은 것이다. 비극은 거기에 있다.
의뢰인 A씨의 경우도 엄청난 반전이 있었다. B씨는 알려진 바와 달리 사실은 경제적 여유가 없었다. 남편의 주식투자실패로 상당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B씨는 A씨에게 거액의 채무가 있었다. 특히 감금되어 성추행이 이뤄졌다는 외제차에는 잠금장치가 없어 ‘감금’ 자체가 허위로 밝혀져 A씨는 누명을 벗을 수 있었다. 이후 온라인에도 대반전이 있었다. B씨를 부부꽃뱀으로 칭하며 비난하며 또 다른 형태의 마녀사냥이 시작된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A씨가 몇 년 동안 당한 상처는 전혀 아물 수가 없다. 그야말로 상처뿐인 명예회복이다.
세모자 사건과 A씨 사건의 본질은 돈 문제일 개연성이 아주 높다. 물론 세모자의 아버지나 A씨에게도 잘못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아버지는 폭력을 행사한 원죄가 있고 유부남 A씨도 B씨를 외제차에 태운 잘못이 분명 있다. 그렇다고 해서 성폭행·성추행 같은 엄청난 죄를 무고한 남성에게 씌워 파멸에 이르게 하는 것은 분명 잘못된 것이다. 성범죄 고소·고발이 이처럼 돈을 편취하려는 데 악용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중략------------------------------------------------------------------------------------------------------------------------------------------------------------------------------------------------------------------------------------------------------------------------------------------ 일부 여성들은 궁지에 몰리면 “성범죄를 당했다”, “유산을 했다”며 ‘어린 희생양’ 코스프레를 한다. 살인·절도와 같은 범죄를 저지른 여성은 성범죄로 맞불을 놓는 사례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생략-----------------------------------------------------------------------------------------------------------------------------------------------------------------------------------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매일일보
기사원문보기-http://www.m-i.kr/news/articleView.html?idxno=180849
출처 매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