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인터뷰] “이 세상에 해결 못할 위기는 없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9-04-23
조회수 2789

2019.4.23 화 08:00


HOME 사회 화제의 인물
[인터뷰] 맥신코리아 한승범 대표 “이 세상에 해결 못할 위기는 없다”“위기가 발생하면 무엇보다도 차분해져야”
맥신코리아 한승범 대표이사.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지난 2018년은 사건사고가 유난히 많은 해였다. 특히 기업과 관련된 갑질 사건이 홍수 같이 쏟아졌다. 지난해 4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회의 도중 직원에게 물컵으로 물을 뿌린 사건,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폭행과 성희롱 사건 등이 바로 그것이다. 그리고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승무원에 대한 갑질과 대림산업 직원 9명의 하청업체에 대한 갑질도 2018년을 뜨겁게 달구는 등 악덕기업인의 민낯이 백일하에 드러난 한 해였다.

기업위기관리 전문기업 맥신코리아 한승범 대표는 올 한해는 이런 사건들이 더 많이 터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국민들이 요구하는 기업인의 도덕적 잣대가 더 높아졌지만 회사의 혁신은 더디기만 하다. 그에 비례해 억울하게 매도당하는 기업도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 한 대표의 말이다.

광역단체장 선거 사이버팀장, 한양대 연구교수에서 사업가로 변신하는 등 특이한 이력을 지닌 한 대표를 만나 2019년 기업위기에 대한 전망을 들어봤다.

Q. [기업위기관리 전문기업]이 생소할 수도 있는 분들에게 간단히 설명을 해준다면.

A. 맥신코리아는 온라인평판을 관리하고 기업의 위기를 막아주는 회사이다. 개인이든 법인이든 평판(Reputation)이 무너지면 모든 것을 잃는 것이다. 21세기에 들어서 온라인평판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난공불락 같던 대기업이 작은 실수 하나에 무너지는 무시무시한 디지털정글과 같은 세상이다. 디지털정글에서 용서받지 못할 범죄행위나 부도덕한 갑질로 위기에 처하는 기업이 물론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2012년 2월 채선당 사건과 2017년 9월 240번 버스기사 사건이 단적인 예이다. 이처럼 억울하게 디지털정글에서 마녀사냥을 당하는 기업이나 개인을 돕는 것이 우리의 일이다. 선량한 기업과 개인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생략------------------------------------------------------------------------------------------------------------------------------------------------------------------------------------------------------------------------------------------------------------------------------------------------------------------------------------------------------------------------------------------------------------------------------------------

출처-월요신문

원본보기-http://www.wolyo.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473



출처 월요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