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잊혀질 권리 vs 남겨질 권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4-06-03
조회수 9650

[중앙일보] 입력 2014.06.03 00:22


                      잊혀질 권리 vs 남겨질 권리

                                                                                                                맥신코리아 한승범대표
 

[이슈추적] 온라인 기록 관리 상반된 시각
원치 않는 정보 삭제·수정
유럽, 개인 권리 보호 판결
한국선 한시적 차단이 전부


 잊혀질 권리는 인터넷에 떠도는 개인정보의 소유권을 명확히 하고, 유통기간을 정하거나 이를 삭제·수정 요청할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쉽게 말해 개인이 원치 않는 게시물 등을 지울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개인 정보가 무차별적으로 복제·왜곡되는 피해를 막기 위해 유럽에선 잊혀질 권리를 명시한 데이터보호법이 시행 중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도 지난해 9월 미성년자에 한해 이 권리를 보장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한국에선 ‘민원 처리’ 수준으로 다뤄지는 실정이다. 명예훼손이나 사생활 침해가 명백한 경우에만 한시적인 블라인드(가려주기) 처리해 주는 게 전부다.

 온라인 평판관리 기업인 맥신코리아의 한승범 대표는 “정치인이나 연예인은 악성 루머가 치명적인데 포털의 블라인드 기준이 엄격하다 보니 없애기가 쉽지 않다”며----------------------------------------------------------------------------------------------------------------------------------------------------중략-------------------------------------------------------------
중앙일보
기사원문보기
http://joongang.joins.com/article/aid/2014/06/03/14437437.html?cloc=olink|article|default


출처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