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미 대사 테러, 위험한 대한민국-헤럴드포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3-20
조회수 5425





칼럼 2015-03-05 14:31


[헤럴드포럼-한승범(대한민국카투사연합회 이사ㆍ맥신코리아 대표)]미 대사 테러, 위험한 대한민국
기사입력 2015-03-05 14:31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서울 한복판에서 테러를 당하는 전대미문의 사태가 벌어졌다. 한 국가의 대사는 대통령을 대신해서 파견 나온 사람이다. 즉, 리퍼트 미 대사는 미국 그 자체를 상징한다. 대사관이나 대사에 대한 테러는 선전포고를 하거나 전쟁을 할 수도 있는 중대한 사안이다. 미 CNN을 비롯한 전 세계 외신들이 동맹국 대한민국의 ‘미국 테러’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이유이다.

‘양키 고 홈’란 구호가 난무하던 80년대 말 동두천 미군부대에서 카투사로 근무를 했었다. 당시 여느 대학생처럼 미국과 미군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영내에서 해외 주둔 미군들을 위한 '성조기(Stars and Stripes)'란 신문이 있었다. 우리나라 언론에서는 가볍게 다루는 반미 시위라든가 미국 성조기를 불태우는 사진이 1면에 대문짝만하게 ‘성조기’ 신문에 실린다. 이것을 보는 미군들의 심정을 어떠했을까? 경악 그 자체이다. 미군 입장에서는 대한민국 안보와 평화를 위해 1년 혹은 그 이상 근무하는데 한국대학생들이 적개심을 표출하는 것에 도저히 이해를 못하는 것이다. 참고로 당시 미군들이 가장 근무하기 싫어하는 곳이 바로 한국이었다. 미국 본토는 물론 서독, 일본에 비해 환경이 열악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도 반미감정으로 인한 안전문제 때문이었다.
------------------------------------------------------------------------------------------------------------------------------------------------------------------------------------------------생략--------------------------------------------------------------------------------------------------------------------------------------------------------------------------------------------------
출처-헤럴드경제
원문보기-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50305000932&md=20150305160754_BL
출처 헤럴드경제